기사제목 자기들끼리 집 사고 파는 연예인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자기들끼리 집 사고 파는 연예인들

기사입력. 2018.01.01 23:29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Richard_Gere_2017.jpg▲ 사진 = 위키 미디어 커몬스
 
자기 돈 내고 자기가 사는 데 사람들의 관심 끌 일은 아니다. 그리고 경제 사정만 괜찮다면 얼마든지 호화 주택을 사고 팔아도 사람들이 관심 가질 일 아니다.
 
그러나 연예인들이 연예인들로 부터 집을 사거나 팔면 관심의 대상이 된다.
 
이유는 간단하다. 유명인들이니까. 사소한 말 한마디도 큰 관심을 끄는 데 수백만 달러의 돈이 오가는 것에 대한 관심은 당연한 것인지도 모른다.
 
또 하나의 이유는 싯가를 무시한 거래도 왕왕있어서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리는 것이다. 자본주의 시장에 존재하는 아담 스미스의 ‘보이지 않는 손’은 그들에게는 쓸데 없는 것이 되기도 하는 대단한 사람들인 것이다.
 
투데이 쇼 호스트인 맷 라우어는 횡재했다. 리차드 기어의 집을 3천 6백만 달러에 구입했다. 햄튼 소재 이 호화 주택은 방만해도 열 두개에 이르고 욕실도 12개가 딸려있다. 농구대와 수영장, 그리고 연못이 있는 이 집은 섬을 연상 시키는 구조로 되어있다. 리차드 기어는 이 집은 2013년에 무려 6천 5백만 달러에 내 놓았다. 그 때보다 훨씬 집 값이 올랐는데 거의 반 값에 구입한 것이다.
 
제시카 심슨도 오스본 패밀리로 부터 1천 2백만 달러가 넘는 저택을 1천 백만여 달러에 구입했다. 일반인이 평생을 모아도 쥐어보기 힘든 백만 달러 쯤은 그들에게는 껌값에 불과한 것이다.
 
요즘 미국 집 값이 부르는 데 값이다. 없어서 못판다는 말이 나올 정도다. 집을 시장에 내어 놓으면 오히려 더 많은 금액을 주고라도 구입하려고 안달인데 맷 라우어나 제시카 심슨은 오히려 시중 가격보다 훨씬 낮은 가격에 구입한 케이스가 된다.
 
빈스 본은 케이트 케이트 보스워스로 부터 런연 캐년에 위치한 주택을 2백 4십여만 달러에 구입했다. 그는 현재 이집을 월세를 놓고 있는데 월세 가격이 자그마치 한달에 한화로 천  오백만원 정도에 이르고 있다.
 
에바 롱고리아는 천 백 사십만 달러에 이르는 탐 크루즈의 집을 구입했다. 이 집은 할리우드힐에 위치해 있는 데다2.5에이커로 보통 집 몇채 가격이다.
 
제니퍼 로렌스는 제시카 심슨으로부터 6백 5십만 달러를 지불하고 베버리 힐스에 위치한 저택을 구입했다.
 
메간 폭스는 브라이언 오스틴으로부터 3백만 달러가 넘는 주택을 구입했다.
 
랩송 가수 이기 아잘리아는 셀레나 고메즈로 부터 3백 45만 달러짜리 호화 주택을 사들였다. 이 집은 방 여섯개에 화장실 8개가 딸려 있다.
 
그 외에 제이슨 스타덤은 코메디한 벤 스틸러로부터 집을 구입했고, 힙합 가수 닥터 디알이는 탐 브래디로 부터, 알리사 케이는 에디머피로 부터 집을 구입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저작권자ⓒ데일리썬 & dailysun.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