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스타줌인] 아무로 나미에, 박수 칠 때 떠나는 ‘J-POP 여왕’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스타줌인] 아무로 나미에, 박수 칠 때 떠나는 ‘J-POP 여왕’

기사입력. 2017.09.21 19:57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일본 J-POP 역사상 최고의 가수로 극찬 받고 있는 아무로 나미에가 지난 20일 전격 은퇴를 선언하면서 한일 팬들에 큰 아쉬움을 선사하고 있다. 이 날 아무로는 자신의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아주 오랫동안 마음에 품고 있던 생각을 밝히려고 한다오는 2018916일 은퇴하기로 결정했다는 말로 운을 뗐다. 이어 “14살의 나이로 데뷔하고 지난 25년간 기쁜 일, 슬픈 일, 즐거운 일이나 힘든 일까지 정말 많은 일이 있었다그동안 옆에 있어 준 팬 여러분께 감사하고, 앞으로 1년간 모든 것을 마음껏 쏟아내겠다라고 밝혔다.
 
아무로가 선언한 은퇴 날짜는 자신의 마흔 살 생일이자 데뷔 25주년이 되는 날로 알려져 있다. 그녀가 은퇴 선언을 하자 일본 언론과 팬들은 놀라움을 금치 못 하고 있으며, 공영방송 NHK는 메인뉴스로 아무로 나미에의 은퇴선언을 특집 영상으로 보도할 정도로 일본 내에서는 대대적인 관심을 표하고 있다.
 
일본을 넘어 한국에까지 아무로 붐을 일으킨 가수 아무로 나미에는 지난 25년부터 현재까지도 일본 내 많은 여가수들의 선망의 대상이 되고 있으며, 한 때 우리나라 여고생들과 여가수들은 그녀의 패션과 화장법을 따라 하는 것으로 J-POP 열풍의 선두주자로 거론된 바 있다.

더 보이스 화보.png▲ 사진 = 일본 매거진 '더 보이스' 화보
 
일본문화그 자체였던 아무로 나미에
 
아무로 나미에는 오키나와 현 나하시에서 태어나 199214세의 나이로 일본 아이돌 걸그룹 슈퍼 몽키즈를 통해 정식 데뷔했다. 까무잡잡하고 입체감이 뚜렷한 이목구비, 서구적인 분위기를 풍기고 있는 아무로 나미에는 섹시와 발랄함 등을 가득 담은 컨셉과 분위기로 순식간 또래 여학생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데 성공했다.
 
오키나와 엑터스 스쿨에 다니고 있던 아무로 나미에는 당시 교장이었던 카미노 마사유키로부터 적극 발굴된 인재로 알려져 있으며, 아무로가 속해있던 슈퍼 몽키즈는 のキュート・ビートミスターU.S.A.(사랑의 큐트비트/미스터 USA)’로 전격 데뷔하게 된다.
 
그러나 초창기 슈퍼 몽키즈는 성공보다는 실패의 쓴 맛을 더 진하게 봐야했다. 이후 팀명을 아무로 나미에 위드 슈퍼 몽키즈로 바꾼 후 1995‘TRY MEじて(TRY ME~나를 믿고~)’ 싱글로 큰 성공을 거두었다.
 
음반성고 후 그 해 10월 아무로 나미에는 현재 소속사인 에이벡스 트랙스와 계약하며 ‘Body Feels EXIT’ 싱글 음반을 발표하면서 승승장구하게 된다. 이 당시 아무로는 최고의 프로듀서이자 작곡가였던 코무로 테츠야의 지도 아래 완벽한 가수로써 가르침을 전수받게 된다.
 
국내에서도 아무로의 인기는 뜨거웠다. 그러나 일본과의 문화개방이 이뤄지지 않은 시기라 그녀의 음반이 일본을 오가는 보따리 장수나 일본 여행을 다녀온 지인들을 통해 구입되는 사례가 많았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녀의 음악을 좋아하는 국내 팬들은 ‘CAN YOU CELEBRATE?’, ‘Golden Touch', 'Never End’ 등을 대표작으로 꼽고 있다. 특히 ‘CAN YOU CELEBRATE?’는 지난 1997220만장의 판매고를 올리면서 일본 여성 아티스트 싱글 판매량 중 최고치를 기록한 바 있으며, 지금까지 일본에서 3,000만장 가량의 음반 판매고를 올리고 있다.

아무로 공식 홈피.JPG▲ 사진 = 아무로 나미에 공식 홈페이지
 
15살 연상 남편 그리고 속도위반
 
‘CAN YOU CELEBRATE?’ 음반으로 최고의 전성기를 맞이한 아무로는 그러나 전격 결혼을 발표해 팬들을 경악케 했다. 당시 그녀의 남편으로 알려진 인물은 댄스보컬그룹 TRF 멤버 출신 샘이었다. 많은 사람들이 이토록 경악을 금치 못 한 이유는 두 사람의 나이 차이가 무려 15살이나 됐다는 점과 속도위반이 사실로 드러났기 때문이다.
 
결혼한 뒤 그녀는 1998년 싱글 ‘I HAVE NEVER SEEN’을 발표했다. 이 음악으로 다시 오리콘 싱글 차트 1위에 올라서는 경험을 했으나, 음반 판매량이 이전보다 못했고, 점점 감소하기 시작했다.
 
팬들의 우려 속에서 감행한 결혼이었으나 두 사람의 관계는 2002년 종지부를 찍었다. 이혼 이후 그녀는 기존의 팝 아이돌에서 R&B, Hip-Hop을 시도하며 장르의 변화를 꾀하기 시작했고, 2008년 장르를 전환하고 나서 최고의 성적을 거둔 베스트 앨범 ‘BEST FICTION’을 발매했다. 이 앨범으로 아무로는 여성 솔로 가수로 29년 만에 오리콘 주간 앨범차트에서 6주 동안 1위를 달성했으며, 같은 해 제50회 일본 레코드 어워즈에서 올해의 앨범상을 수상하는 것으로 전성기 못잖은 인기를 구가했다.
 
어머니의 죽음, 그 속에서 피어난 슬픔
 
아무로 인생 최대의 시련은 남편과의 이혼이 아닌 어머니의 죽음일 것이다. 1999317일 그녀의 어머니 히라라 에미코는 재혼한 남편의 남동생이었던 다이라 겐지의 손에 무참히 살해당하는 사건이 발생됐다. 당시 이 사건은 일본 전역을 충격으로 몰아넣었다.
 
사건이 발생된 그 날 아무로는 새 싱글과 제휴관계인 아사히사의 음료수 광고와 관련한 발표 이벤트가 열릴 예정이었다. 그러나 어머니가 살해당한 사실을 접한 아무로는 급히 해당 행사를 취소해 가족들과 함께 어머니가 살고 있는 오키나와로 향했다. 아무로의 어머니를 살해한 다리아 겐지는 평소에도 정신이상을 호소했다고 하는데, 얼마 지나지 않아 인근 산에서 농약을 마신 채로 숨져 있었다고 한다.
 
시건의 영향으로 상심의 나날을 보내고 있던 아무로는 아무런 활동을 하지 않았다. 그러나 사건 발생 12일이 지난 후 그녀는 아픔을 추스르고 후지TV 음악방송 ‘HEY!HEY!HEY!’에 출연하는 것으로 활동을 재개했고, 방송을 통해 걱정을 끼쳐 죄송합니다라는 멘트로 팬들의 눈시울을 붉혔다.
 
한편, 아무로 나미에가 은퇴를 전격 발표하자, 그녀를 추종하는 국내 팬 중 한 명은 현대카드 정태영 대표에게 직접 편지를 써 아무로 나미에가 은퇴하기 전 한국에서 공연을 열 수 있도록 도와달라는 내용을 보낸 것으로 알려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
 
정 대표에게 편지를 보낸 아무로의 국내 팬은 팬 카페를 운영하는 입장으로는 일본 측 기획사와 업무적인 협약을 맺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이라고 생각된다. 그래서 수많은 외국 아티스트를 초청해 현대카드 슈퍼콘서트를 진행했던 노하우가 있는 현대카드와 대표님께 검토를 부탁드린다"며 정태영 현대카드 대표이사에게 글을 남겼다.

정태영 페이스북.jpg▲ 사진 = 정태영 현태카드 대표이사 페이스북
 
현대카드 슈퍼콘서트는 현대카드 고객들을 위해 대규모 문화행사 정기적으로 열고 있는 것으로 유명한데, 지난 2006년 미국 팝가수 '비욘세', '스티비 원더', '마룬파이브', '폴 매카트니' 등을 초청해 콘서트를 연 바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저작권자ⓒ데일리썬 & dailysun.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